일본의 게임장

    국내의 게임장과는 사뭇 다른 모습을 하고 있다. 최신의 게임들이 바로 공급되고 있었고 '전자 오락'이 아닌 게임들이 주류를 이루고 있었는데, 아마도 이것들이 부가가치가 더 높기 때문이리라. 그리고 세가나 CAPCOM(?)같은 회사들이 직영으로 운영하는 게임장이 있어서 바로 바로 공급이 이루어지고 있었다.

     

    이것은 '팝앤뮤직10' 국내에는 1탄까지 정도밖에 못 본 것 같다. 그나마 국내에서 해봤을 때는 Normal 모드 정도는 clear 했기 때문에 자신 만만하게 200엔(2000원)을 넣고 시작했다. 9개 버튼을 모두 사용하는 옵션에다가 Normal 모드 별 4-5개 짜리를 했는데... 첫 판에 게임 오버하고 말았다. 그 이후 이 게임은 안했다. -_-;


    '태고의 달인' 200엔. 이 게임이 없는 게임장은 없었을 정도로 널리 퍼져 있는 게임이다. 사실 일본에 갈 때 사오려고 했던 것이 PS2용 '태고의 달인'이었기 때문에 어떤 건지 경험해 보기 위해서 해봤다. 게임 내용 자체는 박자에 맞춰서 북과 북 테두리를 치는 것인데, normal 모드만 해봤을 때는 전혀 어렵지 않았다. 단지 북채가 조금 무거워서 타이밍에 안맞는 경우가 있긴 했지만 6줄이 내려오는 드럼 매니아에 비해서 딱 한 줄로만 구성된 이 게임은 그리 고급 게이머를 위한 것은 아니다고 생각되었다. 하지만 퍼포먼스를 구성하기에는 딱 좋은 게임이다. Normal 모드만 해본 결과 애니메이션 노래가 많았고 (큐티하니등) 제일 마지막 곡은 '화이트 베리'의 '나쯔마쯔리' (아는 노래가 많아서 쉽게 clear 하지 않았나 하는..)
    결국 PS2용 '태고의 달인'은 사지 않았다.


    감동의 눈물을 흘렸던 '드럼 매니아 8탄'. 국내에는 5탄 이후로는 수입이 되지 않았었다. 부담되는 가격 200엔(2000원)이었지만 먼 곳 관광한 셈치고 몇 만원어치를 했다. 집에서 네오 드럼 솔로로 연습만 하던 곡들을 마음껏 칠 수 있어서 좋았다. 역시 이쪽이 더 감도도 좋고 흥도 나고....

    가장 특이했던 것은, 게임을 끝내고 나면 네트웍을 통해 누적 전국 랭킹이 출력된다. 처음엔 7000등쪽에 머물다가 결국에는 1200등. 점수를 많이 내려면 콤보를 많이 해야 하는데 곡이 익숙치 않아서 중간에 콤보가 많이 끊겼다.


    그다지 내 취향에 안맞았던 '기타 프릭스'도 9탄이 있었다. '드럼 매니아' 8탄과 세션 연결이 되어 있었기 때문에 동시에 두 게임의 연주가 가능했다. (하지만 그렇게 하는 사람을 보지는 못했다.)


    이것은 4인용 보드 게임이다. 중앙에 화면은 전체 게임 화면이고 각각의 모니터에서는 게임 화면이 출력된다. 게임 차제는 '언리미티드 사가'와 비슷하게 진행되는 것 같았다. 아마도 국내에서는 수입되지 않을 게임


    '토라노 아나'의 뽑기 매장에 있던 기계. 국내에도 비슷한 것이 있지만 상품이 다르다!!! 의외로 이런 가샤퐁이나 크레인 등만 취급하는 전문 매장도 많이 있었고 게임장마다는 꼭 크레인 게임과 퍼다 올리는 게임류가 입구 쪽에 진열되어 있었다. (여기서 많은 사업 아이템을 구상했음)